설 차례상 차리는법, 지방 쓰는 법, 차례 지내는 법

설 차례상 차리는법, 지방 쓰는 법, 차례 지내는 법

민족의 명절 추석이 다가와 오고 있습니다. 가족을 본다는 설레임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귀경길 오르고 내리는 것, 제사음식, 친적들과의 만남 등 신경이 쓰이시는 것들도 있을 것 같습니다. 특히, 차례상제사 지방쓰는 방법에 대해서는 매년 고민인데요, 어렵진 않지만 일년에 한두번 정도하는 행사이기에 좀처럼 외워지지 않습니다. 특히, 출력 시 지방의 양식도 상당히 고민이실 것 같은데요. 추석 즈음 읽어보시면 좋은 게시물 확인해보겠습니다. 지방쓰는 방법을 쉽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지방이 무엇인지를 먼저 알아봐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지방이란 제사를 모시는 대상자를 상징하는 것으로, 사당에 쓰이는 신주가 없을 때 임시로 만드는 위패를 뜻합니다.


추석 차례 지내는 순서
추석 차례 지내는 순서

추석 차례 지내는 순서

다음은 추석 차례 지내는 순서입니다. 차례를 지내기 위해 차례상을 차리는 것만큼 그 순서를 아는 것도 중요하겠습니다. 각 집안마다. 어느 정도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한번 세부적으로 알아보겠습니다. 강신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따라주는 술이 든 술잔을 향 위로 3번 돌린 후 조상님께 2번 절을 합니다. 참신 참석한 모든 사람이 2번 절을 합니다. 진찬 윗대 조상의 신위부터 차례로 밥과 국을 모신다.

추석에는 떡국, 설에는 송편 헌주 제주가 직접 술을 따라 올리고 2번 절을 합니다. 삽시상저 : 송편에 숟가락을, 젓가락을 적이나 편에 올려놓는다. 시립, 유식 :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무릎을 꿇고 조용히 앉아 있거나 자리를 비워 조상님께 식사를 권유합니다.

옛날 학자들의 차례상
옛날 학자들의 차례상

옛날 학자들의 차례상

음식보다. 중요한 것은 정성입니다. 어르신들이 밤을 하나하나 까고, 송편을 빚고, 만두를 만들고, 음식을 많이 해야 정성이라 고민하는 것보다. 간결하게 차례나 제사를 지내면서 가족과 대화를 더 많이 하고, 음식에 대한 스트레스 없이, 고부갈등 없이 편하게 지내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됩니다. 아래는 우리나라 학자들의 차례상입니다.

현실 뼈대 있는 양반은 달랐다고 합니다. 제사가 많았기에 음식도 많지 않았고, 살아생전에 좋아했던 음식 1~2가지가 전부였다고 합니다.

가족들이 모여드는 것이 중요하며, 시대에 맞게 서로에서 부담을 주지 않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추석 차례 지낼 때 주의사항

사망한 조상님을 모시는 행사인 만큼 의복이나 음식 등에 있어서 주의할 점도 몇 가지 있습니다. 적색 의복을 피하고 남자는 왼쪽, 여자는 오른쪽에 선다. 복숭아처럼 솜털이 있는 과일은 쓰지 않습니다. 혼을 쫓는 과일 치로 끝내는 생선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고춧가루나 마늘 같은 향이 강한 양념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추석에는 밥 대신 송편을, 설 때는 떡국을 놓아도 됩니다.

성균관 차례상 표준안 타협점

유교에서는 원래 검소함을 강조했습니다. 왜 포가 없냐?, 부실하냐? 이렇게 생각해볼 수 있지만 오히려 허례허식으로 많이 차리는 것은 유교사상과 맞지 않습니다. 전통도 아닌 전통을 고수하는 것이 오히려 가족 간 불화를 일으 킬 수 있습니다.

누군가 스트레스 받는 명절이라면 안 하는 게 좋다고 봅니다. 부모님들이 예전에 우리 세대에는 이렇게 고생했는데 지금은 예의가 없습니다.는 말을 하기 보다.

제사나 추석, 설날 차례상은 편하게 차리며 가족 간의 화합을 더 중요시하는 게 좋다고 봅니다.

성균관 차례 기제사

성균관 차례상 표준안에는 명절 차례에 대한 표준안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간소화된 음식, 예절에 대한 규정이 나오고 있었으나 원래부터 차례는 차나 술을 올리는 간단한 예였습니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기제사보다. 거창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성균관에서는 따로 기제사에 관하여 설명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살아 있을 때 하지 못한 효를 늦게 하는 목적에서 정성과 감정을 담아 간결하게 차리면 될 듯합니다.

전 튀김 기름진 음식

전 및 튀김은 며느리, 어머님들이 음식을 준비하기에 제일 힘든 부분입니다. 성균관에서는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은 불필요합니다.고 말하는데 기름진 음식을 쓰는 것은 예법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전을 부쳐서 세대갈등, 고부갈등, 부부싸움, 집안싸움을 한다기보다. 명절 때 보기 싫은 가족들이 모이고 서로 불편해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냥 편하게 휴일을 즐기고 싶은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또한 종교 문제로 인해 부담을 갖고 계신 분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추석 지방쓰는 법입니다.

1. 지방 제사를 모시는 대상자를 상징하는 것으로써 종이로 만든 신주입니다. 2. 규격 너비 6cm, 길이 22cm 정도가 좋으며 한지백지를 사용합니다. 3. 고위아버지를 왼쪽에 쓰고 비위어머니를 오른쪽에 적습니다.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 사망한 분만 중앙에 적습니다.

자주 묻는 질문

추석 차례 지내는 순서

다음은 추석 차례 지내는 순서입니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옛날 학자들의 차례상

음식보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추석 차례 지낼 때

사망한 조상님을 모시는 행사인 만큼 의복이나 음식 등에 있어서 주의할 점도 몇 가지 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